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글 보관함

`애견건강 수칙` 이것만은 지켜라

2007.11.17 23:08 | Posted by 오마이도그 오마이도그


애완견을 키우는 사람들이 가장 고민하는 것이 질병이다. 특히 사람과 달리 애완견들은 의료보험이 안되기 때문에 더욱 부담스러워한다.


그러나 예방조치만 잘 취하면 질병 발생을 막을 수 있다. 꼭 필수적인 조치 몇가지만 적어본다.


◈예방접종을 정확히 해줘야 한다.


특히 이는 시기가 중요한데 수의사와 반드시 상의를 해야 한다. 반드시 맞춰야 할 접종은 홍역, 장염 등 약 8가지 정도가 있다.


동물병원에서 주사를 맞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지만 1만원 이상하는 주사비가 부담스러우면 직접 백신을 구입해 사용해도 된다.


수입백신의 경우 5000원 정도면 구입할 수 있다.


◈상비약을 세팅해 준비해놓는 것이 좋다.


애완견은 말을 못하기 때문에 단순 설사나 위장 장애 증세만 보여도 사육하는 사람 입장에선 크게 걱정이 된다. 그러나 간단한 위장약 정도로 해결할 수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상비약으로 꼭 준비해야 할 것으로는 기생충약과 심장사상충 예방약, 감기약, 소화제 등이다. 특히 구충제는 매월 한차례 미리 먹이는 것이 유리하다.


한편 귀청소나 치석제거 등도 미리 해주면 편리하다. 귀의 경우 진드기가 발생하는 사례가 다수 보고되고 있으며, 치아는 관리를 잘못해줄 경우 악취를 풍길 뿐 아니라 치주염 등으로 발전할 수도 있다.


◈음식과 미용


애완견이 귀엽다고 아이스크림이나 초콜릿 등 사람들이 먹는 음식을 마구 주는 일이 많다. 그러나 이 경우 위장장애를 일으키거나 비만 등을 유발하는 사례가 많다.


비만의 경우 가볍게 넘기기 쉽지만 후일 관절염이나 당뇨 등으로 진행할 수 있어 큰 경제적 부담 발생요인이 된다.


따라서 애완견 전용사료를 꼭 먹여야 한다. 그리고 미용을 위해 샴푸를 해줄 때는 일주일에 1회 정도가 적당하며 반드시 애완견 전용샴푸를 써야 한다. 자칫 잘못하면 피부병을 유발하기 쉽다.


한편 애완견의 질병이 사람에게 전이되는 경우는 드물지만 옴이나 곰팡이 등 피부질환은 전염이 된다. 따라서 관련 이상증세를 보이면 반드시 의사와 상의하고 조속히 치료를 해줘야 한다. 윤신근 / 애견종합병원 원장 @ 문화일보 기사입력 2004-10-07 12:29

Comment

주인이 흡연하면, 애견의 암 발생률도 높아져

2007.11.17 22:23 | Posted by 오마이도그 오마이도그


흡연은 사람의 명을 단축시킬 뿐 아니라 애견에게도 치명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애연가 주인과 사는 개는 주인이 흡연하지 않는 경우에 비해 천식에 잘 걸리며 폐암을 일으킬 확률도 높다는 것이다. 또 림프종의 발병률은 두 배가 높다. 림프종 진단을 받았을 경우 네 마리 중 세 마리가 일년 내에 사망한다.


AFP 등 외신이 한 애완 동물 보험사의 발표를 인용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간접 흡연은 특히 어린 애완 동물에게 위험하다. 폐가 작고 면역 체계가 약하기 때문이다.


또 고양이에게도 담배 연기는 상당히 해롭다는 것이 보험사의 주장이다. 고양이들은 대부분 실내에서 낮잠을 자면서 시간을 보내기 때문.


한편 흡연자와 비흡연자는 애완 동물을 기르는 쓰는 비용에서도 격차를 보인다. '의료비'의 차이가 적지 않은 것이다.


이제 애완 동물 '눈치'까지 봐야 하는 흡연자들은 이래저래 입지가 좁아지고 있다. @ 팝뉴스

Comment

“멍멍! 왜 강아지 보험은 없냐고요”

2007.11.11 17:36 | Posted by 오마이도그 오마이도그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조선일보

개나 고양이를 처음 키우는 사람들은 만만치 않은 의료비에 깜짝 놀란다.


매달 먹이도록 권하는 심장사상충 예방약은 6개들이 1박스에 6만원, 간단한 찰과상 치료에도 5만원이 든다. 사람이 똑같은 찰과상 치료를 받을 때는 1만원이면 된다. 미국에서는 최근 애완동물 주인 한 사람이 1년에 의료비로 쓰는 돈이 개의 경우 453달러(43만원), 고양이는 363달러(34만원)라는 조사 결과도 나왔다. 애완동물이 반려(伴侶)동물로 격이 높아졌다는 증거이기도 하다.


하지만 동물보험이 발달한 영국·미국·일본과 달리, 국내에는 현재 개나 고양이 등 애완동물의 의료비를 보장하는 보험 상품이 없다. 한 손해보험사가 2000년 국내 최초로 개가 아프거나 실종됐을 때 보험금을 주는 ‘애견보험’을 팔았지만 올 3월 판매를 중단했다. 1년 보험료가 50만원이 넘어 가입이 저조한 탓이었다. 일부 자동차보험에 특약 형태로 있던 애완동물 관련 보장도 대부분 사라졌다. 최근 한 보험사에서 수의사의 과실로 애완동물이 죽었을 때 최고 1000만원까지 지급하는 상품을 출시했지만 외국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의료비 보장 보험과는 거리가 있다.


개나 고양이를 키우는 사람이 1000만명에 이른다는 한국에 왜 애완동물 보험은 없을까?


보험업계 관계자들은 동물 보험의 경우 질병 사망률 등에 대한 통계자료가 없기 때문에 상품 개발이 어렵다고 지적한다. A보험사 관계자는 “주인이 동물을 학대하거나 버려놓고 보험금을 받으려는 모럴해저드(도덕적 해이)도 생길 수 있다”며 “가축은 재산으로 생각해 보험에 들지만, 애완동물을 위해 보험을 드는 것은 국민정서상 이른 감이 있다”고 말했다. 그래서 국내 동물보험 시장은 경주마나 종우(種牛)를 겨냥한 ‘가축보험’에 제한됐었다.


애완동물 전문 보험이 자리잡지 못하는 또 다른 이유는, 국내 3500여 동물병원 중 상당수가 운영하고 있는 회원제 시스템이 보험의 기능을 일부 수행하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애완동물 주인이 1년에 30만원 혹은 50만원의 회비를 동물병원에 내면 각종 예방접종을 무료로 해주고 병에 걸렸을 때 치료비도 10~20% 깎아준다. 하지만 회원 가입비만 받고 중간에 문을 닫아버리는 동물병원도 있으므로 제휴 병원이 많은 곳을 택하는 것이 좋다. @ 조선일보



Comment

인사동 애견 '시츄'는 치료중이랍니다.

2007.11.10 23:21 | Posted by 오마이도그 오마이도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사동 애견 '시츄'는 치료중이랍니다. @ 뉴시스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인사동 한 상점 앞에는 '다미'라 불리는 애견 시츄 한마리가 관광길에 나선 시민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당뇨로 인해 1년전부터 치료중으로 앞이 보이지 않는 애견에게 먹이를 주지 말라는 부탁의 글이 적혀있다.@ 뉴시스

Comment

이전 1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