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글 보관함

'애견카페뉴스'에 해당되는 글 1

  1. 2007.12.19 유기동물보호소 찾아 미용봉사 ‘애견미용사들의 모임’

유기동물보호소 찾아 미용봉사 ‘애견미용사들의 모임’

2007.12.19 22:58 | Posted by 오마이도그 오마이도그


“병들고 버림받은 개들에게는 밥주는 게 전부가 아닙니다.”


다음카페 ‘애견 미용사들의 모임’의 회원들은 봄, 가을 1년에 두차례 특별한 나들이를 나선다. 병들고 나이들었다는 이유로 주인에게서 버림받은 개들을 단장해주기 위해 경기도 오산의 유기동물보호소인 ‘생명의 집’을 찾는 것이다. 올 봄에는 지난 17일 회원 15명이 생명의 집을 찾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서울신문

이곳에 가서 이들이 먼저 하는 일은 여러차례 버림받았지만 그래도 사람의 손길을 그리워하는 개들을 한번씩 안아주는 것이다. 그 다음 앞치마를 두르고 본격적인 미용을 시작한다. 미용이라고 해봤자 덥수룩한 털을 밀어주는 게 전부다. 좀더 예쁘게 꾸며주고 싶지만 장소가 좁아 많은 회원들이 함께 오지 못해 어쩔 수 없다.


지난 1월 1년 간의 애견미용사 과정을 수료한 초보 애견미용사인 이상희(28)씨는 “앙상하고 작은 강아지의 털을 깎을 때는 마음이 정말 아팠다.”면서 “뭉칠 대로 뭉친 털을 깎는 게 쉽지는 않지만 가을에 또 찾아와야겠다.”고 말했다. 생명의 집을 처음 찾았다는 박대정(35)씨는 “주인도 뭔가 사연이 있어서 버렸겠지만 아무리 그래도…”라며 말끝을 흐렸다.


근무까지 바꿔가며 봉사를 하고 돌아온 이진영(28)씨는 “열악한 시설, 버려진 개들의 눈빛보다 더 가슴이 아픈 것은 이웃사람들의 냉대였다.”면서 “물론 개짖는 소리, 배설물 냄새가 싫겠지만 봉사자들이 가져온 차도 세우지 못하게 하는 건 정말 서운하다.”고 했다.


이들이 처음 유기견 미용봉사에 나선 것은 지난해 봄.‘우리도 뭔가 봉사를 하자.’는 회원들의 의견이 나오자 몇명이 나서 찾아낸 곳이 ‘생명의 집’이다. 생명의 집은 현재 이곳을 혼자 관리하고 있는 양정원(58)씨가 1992년 지인들과 함께 만들었다. 이곳에 있는 동물은 개 200여마리와 고양이 100마리. 얼마 전에는 어떤 사람이 ‘더 이상 못 키우겠으니 맡아주지 않으면 시장에 팔아넘기겠다.’며 데리고 온 개 34마리도 기르고 있다.


처음에는 먹을 것이 급할 것 같아 사료를 보냈다. 하지만 그보다 위생이 중요하다는 생각에 미용봉사로 방향을 바꿨다.


2000년 이 카페를 만든 운영자 서영교(26)씨는 “사료 몇 포대보다 우리 기술로 더 필요한 도움을 주는 게 낫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애견 미용사들이 한없이 고마울 뿐이라는 양정원씨는 “젊은 사람들이 휴일도 반납하고 이렇게 찾아주는 건 어떤 말로도 표현할 수 없다.”고 고마워했다. (사진설명:‘애견 미용사들의 모임’ 회원들이 지난 17일 경기도 오산의 ‘생명의 집’에서 버려진 개들의 털을 깎아주고 있다.) @ 서울신문 2005-04-23 17:00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