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글 보관함

동물보호법 시행‥ 예산·인력 문제 잘 풀어야

2007.11.17 23:05 | Posted by 오마이도그 오마이도그

 <8뉴스><앵커>이런 법안에 찬성하는 쪽도 있지만 걱정하는 목소리도 만만치 않습니다. 돈과 사람이 적잖게 필요할텐데 과연 가능하겠느냐는 것입니다. 이어서 김범주 기자입니다.


<기자>애견단체 등 동물보호단체들은 즉각 환영한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박애경/한국애견협회 사무총장 : 개와 사람이 같이 살 수 있는 방법을 찾았다는 점에서 이번 개정안을 환영합니다.]


하지만 우려도 적지 않습니다.


우리 국민들은 220여만마리의 애완동물을 기르는 것으로 농림부는 추산하고 있습니다.


전자칩이나 인식표를 도입하기 위해서는 애견 소유자들에 대한 등록제가 우선돼야 한다는 게 농림부의 입장입니다.


당장 애견 주인들의 반발이 우려됩니다. 예산도 문제입니다.


유기동물 보호시설 의무화 같은 정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만만치 않은 돈이 필요합니다.


농림부는 또 동물보호인력을 내년 2월까지 230명 충원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습니다.


서양과는 다른 가치관을 가진 우리 국민들이 선뜻 받아들이기 힘든 부분이 적지 않습니다.


[정목경/수원 시민 : 도시락도 못 먹는 중·고등학생도 많은데 개하고 고양이한테까지 그렇게 돈을 써야 합니까.]돈은 돈대로 쓰고, 인력은 인력대로 늘린 채 정책은 제대로 굴러가지 않는 상황이 오지 않도록 하는 게 농림부의 과제입니다. @ SBS뉴스 기사입력 2004-10-06 22:01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