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글 보관함

중국과 우리나라의 개고기문화

2007.11.11 15:30 | Posted by 오마이도그 오마이도그

세계애견협회는 아시아의 나라들은 그런 운동을 할 자격이 없다고 주장했다.

프랑스나 영국사람들은 개를 사랑하는 척도는 그 나라의 문화수준과 생활수준에 달려있다고 주장한다. 생활수준이 높고 문화수준이 높은 나라일수록 개를 더 사랑한다는 말이었다.

서양의 애견가들은 개는 지구상에서 가장 오래전부터 사람의 생활동반자가 되어온 동물이며 그런 동물에게는 사람과 같은 대접을 해주어야된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그렇게 하려면 먼저 국민들이 개들을 사랑해야만 했다.

서양사람들은 가장 개들을 학대하는 나라는 중국이고 그 다음이 한국이라고 비난했다.

중국은 북경 등 큰 도시에서는 아예 개를 사육하지 못하도록 금지했다. 아파트 등 공동주택에서는 물론이고 일반주택에서도 개를 사육하면 벌금형이 내려지고 개는 사살된다. 이유는 개들이 마구 똥오줌을 뿌려 거리를 더럽히고 함부로 짖어 거리를 시끄럽게 만들기 때문이었다. 개들은 공해의 하나였다.

중국의 도시에서 개를 사육할 수 있는 특권을 갖고 있는 사람은 군인들과 요식업자뿐이었다. 군인들은 법률을 잘 지켜 개가 공해를 만들지 않도록 사육하기 때문이고 요식업자에게 특권을 준 이유는 뻔했다.

중국사람들은 개고기를 잘 먹었다. 하긴 의자와 식탁을 빼고는 무엇이든 요리재료로 쓴다는 중국이었기에 개고기도 예외가 될 수 없었으며 그들은 외국 관광객들이 드나드는 고급요리점에서도 개고기요리를 내놓았다.

그들은 개고기는 이웃나라 한국의 요리이기 때문에 구색을 맞추려고 개고기요리를 내놓는다고 해명하고 있으나 중국인과 한국인들 중 어느 쪽이 더 개고기를 좋아하는지는 모를 일이었다.

중국을 방문했던 영국 귀족이 만찬회가 끝난 다음 오늘 밤 자기는 세계에서 가장 맛있는 요리를 먹었다면서 그 요리의 재료가 무엇이냐고 물어봤다. 중국인은 대답을 하지 않았는데 그건 개고기였다.

중국인이 개고기를 좋아한다는 일화는 또 있다. 영국에 부임한 중국대사에게 어느 영국 외교관이 순종혈통 애완용 개를 선물했다. 외교관은 그로부터 며칠 후에 그 개가 어떻더냐고 물어봤더니 중국대사는 대단히 맛이 있었다고 대답했다.

서양사람들은 한국도 개를 학대하는 나라라고 비난한다. 한국사람들은 개고기를 좋아하며 여름이 되면 몇 만 마리의 개들이 도살되어 한국사람들이 그걸 여름보신음식으로 먹는다고 주장했다.

한국사람들은 개를 도살할 때도 몽둥이로 때려 죽였는데 한국사람들의 귀에는 자기가 봉사했던 주인으로부터 몽둥이로 얻어맞고 피를 토하면서 짖는 개의 항의가 들리지 않는다고 말했다. @ 대전일보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