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글 보관함

2030 싱글녀 `내 사랑 야옹이`

2008.01.11 21:22 | Posted by 오마이도그 오마이도그


애완 고양이 최근 3배로 늘어
깔끔해 젊은 미혼녀들 선호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중앙일보

혼자 사는 직장인 정미선(35ㆍ여)씨는 3년 전부터 고양이를 키우기 시작했다. 처음엔 길거리에 버려진 고양이를 발견한 것이 계기였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고양이 덕에 외로움을 덜게 되면서 지금은 두 마리의 고양이를 키우고 있다. 정씨는 “아침에 사료를 챙겨주고 나가면 자기들끼리 챙겨 먹고, 변은 꼭 모래가 깔린 고양이 화장실에서만 본다”며 “개보다 손이 안 가면서 애교도 많아 정말 좋은 동반자”라고 고양이 자랑을 늘어놨다.


◇깔끔하고 독립적… 싱글녀들 사이서 인기=20~30대 독신 여성들을 사이에서 고양이 붐이 일고 있다. 최근 4년 동안 ‘애묘(愛猫)인구’는 3배 정도로 급증한 것으로 업계는 추정한다.

한국고양이협회 측은 “현재 고양이를 키우는 이들은 10만명을 넘어서고, 애완 고양이 수는 40만 마리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음ㆍ네이버 등 주요 포털사이트에는 회원 수가 1만명 이상인 애완 고양이 관련 까페만도 11개.

서울 충무로에서 애완 동물 분양가게 ‘7ROCK’을 운영하는 이지용 사장은 “요즘 개와 고양이의 분양 비율이 6대 4 정도”라며 “특히 20~30대 여성들이 고양이를 많이 찾는다”고 말했다.


고양이가 애완 동물로 인기를 끄는 것은 개처럼 크게 짖지 않으면서 대소변을 잘 가려 조용하고 깔끔하기 때문이다. 대부분 독립적인 성격이어서 적당히 놀아준 뒤엔 서로 자신의 시간을 가질 수 있다는 것도 좋은 점으로 꼽힌다. 젊은 여성들은 인터넷 까페에 서로의 고양이 사진을 올려놓고 ‘우리 애기’라고 불러가며 사랑을 쏟고 있다.


◇사료ㆍ장난감ㆍ호텔도 인기=고양이가 인기를 끌면서 관련 산업도 덩달아 인기를 끌고 있다. 휴가철에 가장 인기를 끄는 사업은 고양이를 일정 기간 동안 맡아주는 고양이 호텔.

서울 봉천동에서 고양이 까페 ‘지오캣’을 운영하는 유상욱(38) 사장은 “최근 휴가 기간 동안 고양이를 맡아줄 수 없느냐는 문의가 하루 4~5건씩 온다”며 “일손이 달려 선별적으로 맡아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 외에 높은 곳에 올라가는 것을 좋아하는 고양이를 위해 개발된 ‘캣 타워’나 움직이는 것을 쫓아다니는 고양이 특성을 살려 낚시대 끝에 공을 달아놓은 장난감 등도 잘 팔린다.

서울 충무로에서 애완동물용품 전문점을 운영하는 정재훈씨는 “5년 전만 해도 고양이 용품 매출은 극히 미미했는데, 올해 들어 전체 매출의 30%가 고양이 용품”이라고 말했다.

애완 고양이가 늘자 버려진 고양이 문제도 골치로 떠올랐다.

한국동물구조관리협회 이수정 과장은 “한달에 버려진 고양이가 300~400마리 정도로 지난달에 비해 두배 가까이로 늘었다”고 말했다.

유행을 좇아 고양이를 키우다 귀찮아지면 버리는 이들 많기 때문이다. 고양이의 장점 뿐 아니라 털이 많이 빠지고 집안 가구를 긁는 등의 단점이 보이면 고양이 키우기를 포기하는 이들도 많다는 것이 동물구조관리협회 측 설명이다.

대한동물병원 서정호 원장은 “고양이가 인기를 끈 건 비교적 최근이라 어떻게 키워야 하는지를 모르는 이들도 많다”며 “예방접종 등으로 건강을 잘 보살펴줘야 고양이와 키우는 이들 모두가 즐겁게 지낼 수 있다”고 조언했다. @ 중앙일보 장용욱 대학생 인턴기자(한국외국어대 영어과 3학년) 2007.07.27 06:06 


 

Comment

  1. 저는 오히려 이런 식의 마케팅(?)이 고양이에게 더 악영향을 끼친다고 생각해요.
    고양이는 모든 사람들이 이미 조용하고, 깔끔하다는 건 알고 있거든요.
    너무 쌀쌀맞아 보여서 사람들이 싫어하는 것인데...
    그렇지 않고 사랑스럽다는 점을 부각시켜야지..
    이런 식으로 젊은 여성들에게 인기~ 이런 건 오히려 더 안좋을 거 같아요.
    오히려 고양이 키우는 여성들이 이상한 눈으로 보일 것이구요.

    • 제 친구네 집이 닭농장을 했었을 당시 농장 주위에 도둑고양이가 새끼를 낳고 많이 살고 있었는데요..

      제가 그 도둑고양이새끼를 몇 마리 데려와서 다 커 자기 짝을 찾을 때까지 집안에서, 마당에서 키웠었거든요..

      고양이를 키워 본 제 경험으로 보면 고양이는 언제나 반가워해주고 잘 따르는 강아지와 달리 자기독립적이고 자기 필요에 의해 키우던 주인에게 귀여움을 떨기도 합니다.

      제 스스로의 행동으로 주인에게 한없이 애교를 부리는 강아지에 비한다면 고양이는 비록 쉽게 다가가지는 못할 동물이지만 한번 친해지면 고양이만큼 찐한 관계도 없을 것입니다.

      고양이를 새끼때부터 키운 경험이 두번 정도 있어서인지 동네 돌아다니는 길냥이들에게도 별 거부감이 없는데 여성분들이 고양이를 좋아하는 것은 아마도 강아지처럼 애교 부리느라 끈적대는 것도 없고 외로움도 덜 타는 고양이만의 특성때문에 그러는 것 같아요...저도 그게 좋아서 고양이를 강아지만큼 좋아한답니다..^^

  2. 실제로 고양이 키우는 여자들에 대한 시선이 곱지 않습니다.
    저는 원래 안그랬는데 그냥 좀.. 고양이를 왜 키우지? 이런 정도였습니다.
    고양이에 대한 지식이 없었거든요.

    그런데 고양이를 알게 될수록 고양이는 뭐랄까..
    동물이 아니라 고양이를 사랑하지 않으면 키우기 힘든 동물이라는 생각이 들어요.
    개처럼 훈련이 안되기 때문에 사랑스럽고 귀엽다는 점 외에는 참 적응할게 많더라구요.

    게다가 고양이가 사회적으로 인식이 아직은 나쁘고,
    사람들에게 학대받는 경우가 많아서인지 고양이 키우는 사람들이 굉장히 예민합니다.

    고양이 키우는 사람들의 대화를 보면 문득 문득 화가 치밀어 오를 때가 있습니다.
    그래서 저는 고양이보다 고양이 키우는 사람, 특히 여자들이 싫을 때가 많아요.

    저처럼 동물을 상당히 좋아하는 사람들도 이정도의 수준인데...
    보통 사람들에게 고양이가 다가가려면 깔끔하다~ 조용하다~ 이런 것 말고
    다른 시각에서의 접근이 필요할 거 같습니다.

이전 1 2 3 4 5 ··· 8 다음